대표 인사말

      자비 출판

      자서전 출판

      대필 출판

      자주하는 질문

      질문 답변

      상담하기

      베스트셀러

      동영상 소개

      신문방송 소개

      출판상식

      작가소개


출판 상식
BOOKS LIST

 
책 비용구성과 인세
 
 

위 그림은 일반적인 소설책의 비용구성입니다.
저자들이 궁금해하는 부분이며
잘못 오해하고 있는 부분이기도 합니다.

위 그림은 도서정가가 100%일 때
세부항목의 비율을 %로 표시한 것입니다.
알기 쉽게 설명하기 위해 대략적인 %를 표시했으며
저희 출판사의 경우라는 것을 말씀드립니다.
(초판의 경우는 편집비, 필름비용 등이 추가됩니다) 

다른 출판사의 경우
다른 구성으로 산출할 수도 있습니다.



서점마진


서점에서 주문이 오면 대개 60~70%에 공급합니다.
낱권 주문이고 3~5개월 어음으로 일부분 결제할 때는 70%에 공급하며
도서관 등에 납품하는 것은 65%
동일한 책을 30~50권을 현매로  주문할 경우 60%에 공급합니다.
경우에 따라 55%에 공급하기도 하는 등 약간씩의 변동은 있습니다.
 

제작비


일반적으로 25~35% 사이가 제작비입니다.
종이질이나 컬러인쇄, 하드커버 여부에 따라 비용이 2배 이상으로 증가하기도 합니다. 
 

유통물류비


창고보관비, 배달비, 반품비 등이 해당됩니다.
제본소에서 창고로, 전국 서점으로, 전국 서점에서 반품될 경우 그 비용까지 유통물류비에 포함되며 그 비용은 책값의 10~15%정도가 일반적입니다.
 

영업


영업사원이 각 서점을 돌아다니며 진열상태를 점검하고, 수금할 때도 일일이 가야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.
 

순이익


위의 각종 비용을 제하면 대개 20~25%를 넘지 않습니다.
그 순이익을 출판사와 저자가 50:50으로 나누는 것이라고 보면 크게 틀리지 않습니다.
물론 책 종류에 따라 다를 수는 있습니다.
 



 따라서 대개의 출판사가 저자에게 지불할 수 있는 인세(로열티)는 정가의 10%를 넘기가 어렵다는 것을 아실 수 있으리라고 생각합니다.
우리나라 대표적인 저자들도 10%를 넘는 경우는 거의 없는 것으로 압니다.

위에서 언급되지 않았지만 손실분이 있습니다.

손실분
책이 완성되면 --->창고 --->서점 ---->매대에서 독자가 살펴봄 ---> 반품 등의 과정을 거쳐
다시 출판사로 돌아오게 됩니다.
돌아온 책은 많은 유통과정을 겪다보면 훼손되는 경우가 흔하며, 훼손된 책은 폐기할 수밖에 없습니다.
그래서 발행부수의 10%정도는 손실분으로 처리하는 것이 관례입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