대표 인사말

      자비 출판

      자서전 출판

      대필 출판

      자주하는 질문

      질문 답변

      상담하기

      베스트셀러

      동영상 소개

      신문방송 소개

      출판상식

      작가소개


자주하는 질문
main news

 
다른 곳은 30%, 50%를 준다는 데요
 
다른 곳에 가보면 인세를 30%, 혹은 50% 준다는 데도 있는 데
왜 한솜은 10%만 주나요?
 
1.
그곳에서 다시 한 번 자세히 살펴봐주십시오.
일반인들이 꼼꼼하게 읽지 않는 점을 이용해
교묘하게 써 놓은 것입니다.
 
아마 자세히 살펴보신다면
수익금의 50%
라는 글이 보이실 것입니다.
 
 
2.
그게 아니라면
2쇄 3쇄… 등 계속 찍을 때도 저자가 제작비를 부담하는 형태일 확률이 높습니다.
그런 곳에서 출판하신 분들의 상담전화를 많이 받고 있습니다.
 
저희 출판사는 초판에만 저자가 일정 비용을 부담하고
책이 잘 나가서 2쇄, 3쇄를 찍는다면
저희 출판사가 제작비용은 부담하는 것은 물론이고 저자에게 인세를 드린다는 것입니다.

 
 
 

현재의 게시판 바로 밑에 있는 인세구조를 다시 한 번 인용하겠습니다.
 
 

 
위 그림과 같은 구조가 통상적인 도서의 금액 구조라고 보시면 크게 틀리지 않습니다.
물론 전문서적이나 기타 특수서적은 조금 다를 수 있습니다.
 
위 그림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책을 팔아서 수금까지 했다고 보면
순수익은 정가의 20% 내외이며 그것을 저자와 반씩 나누는 것이라고 보면 됩니다.
 
정상적인 출판사에서는 그것을 정가의 10%인세라고 표현하고
교묘하게 호도하는 곳에서는 수익의 50%라고 표현합니다. 

그게 아니고 정말 30%나 50%를 준다면
2쇄 3쇄때도 저자가 계속 비용을 부담하는 형식일 것입니다. 
 

 
우리나라의 유명 저자들이 받는 인세
10%가 상한선이라고 보시면 크게 틀리지 않습니다.
 
그래서 인세수입만으로 수십억, 혹은 수백억을 번 작가들도
직접 출판사를 차리지도 않으며
10%에 만족하고 있는 것은
그것이 출판사가 저자에게 줄 수있는 인세의 상한선이라는 것을 잘 알기 때문입니다.

 
참고로 번역물의 경우 
보통 5~7% 인세로 계약하는 경우가 많습니다.
 
 
 
아래 그림은 2013년 2월18일 한겨레신문의 기사입니다.
도서정가제에 관한 기사 중 마침 인세를 언급한 대목이 있어 올려드립니다.
 
10,000원짜리 책을 서점에 6000원에 공급하고
저자인세 1000원을 제하고...
라는 10% 인세관련 내용을 살펴봐주십시오.